코로나19, 中실험실 유출 의혹…”쓰레기 수준 논문” – 쿠키뉴스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 화난 수산시장이 아닌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이며, 이 연구소에서 비공식적인 최초 감염자가 나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가 ‘가짜뉴스’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국내 의료진도 근거가 미비하다고 의견을 더했다. 

16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는 이날 공식 성명을내고 “본 연구소 대학원생인 황옌링이 0번째 환자라는 소식은 가짜 뉴스”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이 연구소 소속 대학원생인 황엔링이 비공식적인 최초 감염자라는 의혹에 반박한 것이다.

연구소는 “현재 황옌링은 지난 2015년까지 연구소에 재직하다 후베이성을 떠났으며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중국 화난 이공대학의 샤오보타오(肖波濤) 교수가 글로벌 학술사이트 리서치 게이트에 코로나19 발병지가 화난 시장보다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와 ‘우한질병예방통제센터(CDC)’ 두 곳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논문을 발표해 논란이 인 바 있다.

샤오 교수는 실험실 유출로 보는 이유에 대해 코로나19의 천연 숙주인 쥐터우(菊頭)박쥐는 우한에서 900㎞ 떨어진 윈난성·저장성 등에 서식하며 식용으로는 별로 쓰이지 않는다는 점을 꼽았다. 또 우한질병예방통제센터 연구원에 근무할 때 박쥐의 세포 조직을 떼어내 연구했는데 여기서 버려진 오염된 쓰레기가 바이러스 온상이 됐을 것이란 게 샤오 교수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국내 의료진은 해당 논문의 근거가 미비하다고 지적한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교수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근거가 전혀 없는 얘기이기 때문에 일단은 가능성은 떨어지는 상황이라고 본다.심각하게 받아들일 상황도 아니다”라며 “논문 원문을 먼저 읽어보신 분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거의 쓰레기 수준의 논문이다. 홈페이지에서 이미 삭제된 상태여서 전반적으로는 잘못 전달된 내용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romeok@kukinews.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Zitub.com 2020